여름 빨리 가는 정선 만항재…시원한 가을바람 솔솔(연합뉴스)2020.08.13 0
 작성자: 정암사  2020-08-15 16:14
조회 : 44  

13일 오전 8시 영상 20도…함백산 야생화 축제 한창

정선 만항재 하늘 숲과 노루오줌
정선 만항재 하늘 숲과 노루오줌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13일 구름이 내려앉은 해발 1천330m 강원 정선군 고한읍 만항재 정상 하늘 숲에 여름 들꽃인 노루오줌이 시원한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2020.8.13 byh@yna.co.kr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13일 강원 정선군 고한읍 함백산 만항재 정상에는 시원한 바람이 불고 있었다.

만항재는 자동차로 오를 수 있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고갯길이다.

해발고도 1천330m로 서울 남산 높이 262m보다 5배나 높다.

만항재에서 보이는 동쪽 고산준령
만항재에서 보이는 동쪽 고산준령

[촬영 배연호]

고원이다 보니 여름이 늦게 오고 빨리 간다.

13일 오전 8시 만항재 정상 기온은 영상 20도였다.

한여름에도 시원한 바람이 종일 분다.

이 때문에 매년 여름 이색 피서지로 주목을 받는 곳이다.

그러나 올해는 긴 장마 탓에 더위를 피해 만항재를 찾는 발길이 뜸했다.

지루했던 장맛비가 잠시 멈춘 13일 이른 아침부터 만항재에는 피서객을 태운 차들이 다시 나타났다.

정선 함백산 만항재 천상의 화원
정선 함백산 만항재 천상의 화원

[촬영 배연호]

만항재 정상은 봄부터 가을까지 300여종의 야생화가 피고 지는 하늘 아래 첫 꽃밭인 천상의 화원으로 유명하다.

현재 만항재 정상 일대에는 노루오줌, 참조팝나무, 둥근이질풀 등 여름 들꽃들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주민들은 천상의 화원에서 매년 여름 고한 함백산 야생화 축제를 연다.

올해는 8일부터 시작됐다.

고한 함백산 야생화 축제는 '별·바람·꽃·고한'을 주제로 23일까지 16일간 열린다.

천년고찰 정암사
천년고찰 정암사

[촬영 배연호]

만항재 여행의 또 다른 매력은 길목에서 만나는 천년고찰 정암사 고즈넉한 풍경이다.

정암사의 담장 바로 옆으로 힘차게 흐르는 계곡물은 잠시 쉬어가라는 듯 막바지 피서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정선군 관계자는 "하늘과 맞닿은 만항재는 폭염 없는 별천지이고, 강원 남부지역에서 가을이 가장 먼저 오는 곳이다"고 말했다.

byh@yna.co.kr

* 기사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00813074800062?input=1195m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