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정선군청

[스포츠서울ㅣ김기원 기자] 정암사 자장율사 순례길이 치유와 힐링을 위한 트레킹 코스로 거듭난다.

천년고찰 정암사 수마노탑에서 시작하는 자장율사 순례길은 적조암까지 3.9km구간이며 신라의 고승 자장율사가 수행 정진하다 열반에 든 길로 전국 각지에 등산객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등산코스다.

또한 적조암에서 청정 자연이 간직된 함백산의 자연을 느끼며 만항재 정상까지 등반이 가능하다. 봄부터 여름까지 다양한 야생화가 피어나는 만항재 정상에서 신동읍 예미역, 타입캡슐공원 진입로 새비재까지 이어지는 운탄고도 1330길도 등반할 수 있다.

군은 자장율사 순례길 환경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정암사와 적조암 구간에 미끄럼 방지를 위해 설치된 야자매트를 정비하고 지난 폭우로 피해가 발생한 일부 등산로는 보수를 실시했다. 또 경사가 심한 구간에는 낙상사고 방지를 위한 계단을 설치해 안전사고 예방 조치를 완료했다.

또 적조암에서 체육공원입구로 이어지는 하산로는 여름동안 무성해진 잡초를 제거하고 곳곳에 방치되어 있는 슬레이트 및 쓰레기는 특수 폐기물로 처리했다.

최광식 고한읍장은 “야생화가 피어나는 정원도시 고한을 방문하는 관광객과 등산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환경정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acdcok@hanmail.net

* 기사원문출처 : www.sportsseoul.com/news/read/1340484